총 게시물 27건, 최근 0 건 안내
이전글  다음글  목록

윈드서핑(windsurfing)의 "정신과 근기"는 도전하는 것이라 한다.

정상대 2017-09-22 (금) 22:45 2개월전 222


우리 윈드서핑을 타는
사람들 중에는 참으로 도전적인 사람들이 많다.. 윈드서핑은 맨 처음 탄생부터 호일 슈바이처 (Hoyle Schweitzer) 컴퓨터 박사가 가능성만 가지고  엄청난 도전을 해본것이  윈드서핑이라는 것이  발명이 되어 졌다. 그래서 윈드서핑의 정신과 그 근기는 "도전"이라 한다.


바다나 강에서 타는
이 "윈드서핑"을 눈이 하얗게 덥힌 높은 산으로 올라가 그기서 “윈드서핑”을 타고서 아래로 내려다보면서 “윈드서핑”을 타보려고 한 엉뚱한 사람이 있었다. 그러나  드디어 오랜 그 꿈이 이루어 졌다. 성공한 것이다...

전 세계가 놀랐다
Levis Siver라는 이름의 미국인이다, 눈이 많은 선 벨리(Sun Valey)애서 태어난 1980년 12월 23일 생이다. 어린 시절부터 스키와 스노보들를 즐겼다. 11세가 되든 해에 미국 하와이 섬으로 이주하여 윈드서핑을 탔는데 윈드서핑도 뛰어나 “윈드서핑 천재”라 불릴만큼 잘 탔다.

요상하게도
눈 덮인 산에 올라가 윈드서핑을 타고 내려오려는 꿈을 꾸어 왔다. 그러나 쉽게 되질 아니하였다. 8년이라는 길고 긴 시간을 거처 올해 2017년 3월에 일본 혹가이도의 이시리 라는 섬 에서 성공했다.

촬영 하는 날은 2시간씩 산 정상으로 걸어 올라가 두 세 시간씩 바람 불기를 기다려야만 했다. 하루 7시간씩 걸리는 찰영을 20일간이나 했다.
기후는 영하 13도 정도 였으며 가장 강한 바람은 15kas( 9.3mph) 이었다

윈드서핑 보드는 산에서 하강하기 편리한 “지느러미” 모양의 윈드서핑 보드를 특수 제작하였고 신발은 스키부츠를 사용하지 아니하고 묶지 않은 “서빙부츠”를 신었다.

https://www.redbull.com/jp-ja/stream-mountain
































































이전글  다음글  목록